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예천군,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공모사업 최종 선정

기사승인 2023.11.30  17:07:02

공유
default_news_ad1

-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 조성 사업 탄력받아

 예천군(군수 김학동)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4년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총사업비 200억 원(국비 140억, 지방비 60억)을 확보해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 조성 사업에 탄력이 붙을것으로 보인다.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은 초기 시설투자 비용으로 인해 청년 농업인의 진입이 어려운 스마트팜을 지자체에서 조성해 적정 임대료를 받고 농장 경영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는 예천군을 포함한 전국 10개 시·군이 신청해 마지막까지 치열한 각축을 벌인 가운데 전국에서 3곳이 선정됐다.

 앞서 지난 2년간 경상북도와 예천군의 긴밀한 협업에 더해 김형동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관심이 좋은 결실로 이어졌다.

 예천군은 지보면 매창리 일원에 2026년까지 철골유리온실 4ha를 조성할 계획이며, 조성된 스마트팜에는 경북에 거주하는 청년농이 2~3명씩 팀을 이뤄 팀당 0.5ha를 3년간 임대받을 수 있고 평가를 통해 최장 3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이에 따라 온실 조성 등 막대한 예산 문제로 농업을 포기했던 청년 창업농들에게 적정 임대료로 스마트팜을 임대하고 안정적인 농업경영 기회를 제공하는 토대를 마련했다.

 김학동 군수는 “이번 공모사업은 경상북도가 추진하는 농업대전환을 위해 예천군이 꾸준히 준비해온 노력의 산물”이라며, “더 많은 청년 농부가 부농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임대형 스마트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디지털혁신 농업타운 조성을 통해 미래농업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이 조성되는 사업부지에 곤충·양잠산업 거점단지, 임대형 수직농장 등 총사업비 500억 원 규모의 디지털혁신 농업타운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사업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천e희망뉴스 webmaster@ycehn.net

<저작권자 © 예천e희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